소식

분회활동 > 소식 > 홈

분회활동
분회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분회활동

한국비정규교수노조, ‘평생고등교육’ 추진 촉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성균관대분회 작성일18-06-18 22:39 조회73회 댓글0건

본문


지난 8일 광화문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한국비정규교수노조가 평생고등교육 사업 추진을 촉구했다.



한국비정규교수노조가 시간강사 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해법을 제안했다. 지난 8일 한국비정규교수노조(위원장 임순광, 이하 한교조)는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생고등교육 사업’ 추진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임순광 비정규교수노조 위원장은 “요즘처럼 복잡 다양하고 변화무쌍한 시대에는 기존의 평생교육 차원을 넘어서는 의미 있는 교육이 필요하다”며 “인문학뿐 아니라 다양한 학문적 지식을 대학 밖으로 가지고 나와 전 국민이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하자”고 이번 기자회견의 취지를 밝혔다.

한교조는 이번 ‘평생고등교육 사업’ 촉구가 교육 공공성을 높임으로써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첫 단추라고 말한다. 기자회견에서 한교조는 “대학은 학교 안에서 수익을 내는 분야에만 발 빠르게 대응했지 사회적, 공익적으로 그 결과물을 공유하지 않았다”며 “남북 공존 시대에 따른 평화교육, 촛불항쟁을 통해 대두된 민주시민교육, 미투로 촉발된 성평등 교육 등 수많은 고등교육 수요가 창출되고 있다”고 역설했다.

구체적인 방안으로 한교조는 “기존 대학 평생교육원과 달리 학교 밖의 행정복지센터, 시군구청, 공공도서관, 교정시설 등에서 대학에서 해당 강좌를 3학기 이상 강의한 비정규교수나 퇴직 교수, 교사가 강좌 개설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하자”고 주장했다. 또한 “해당 사업을 교육부가 한국연구재단에 위탁해 관리하도록 하고 권역별 센터를 설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평생교육 진흥 자체에는 긍정적이지만 기존의 평생교육 시스템으로도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박봉서 교육부 평생학습정책과 사무관은 “시도에 이미 평생교육진흥원이 있어 별도의 센터를 설치하는 것은 무리다”며 “제도적으로 막고 있지 않아서 시간강사들 중에서도 능력이 뛰어난 분들은 충분히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 교수신문(http://www.kyosu.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